2024 천안 K-컬처 박람회 푸드존 운영

지역 업체 우선 선정, 바가지요금 근절…1만 원 이하

하지윤 기자 | 기사입력 2024/04/12 [09:53]

2024 천안 K-컬처 박람회 푸드존 운영

지역 업체 우선 선정, 바가지요금 근절…1만 원 이하

하지윤 기자 | 입력 : 2024/04/12 [09:53]

 

▲ 천안시는 지난해 8월 독립기념관에서 ‘2023 천안 K-컬처 박람회’를 개최했다.


[충청의오늘=하지윤 기자] 천안시는 오는 5월 22일부터 26일까지 독립기념관에서 개최되는 ‘2024 천안 K-컬처 박람회’ 푸드존 운영을 위해 K-푸드에 알맞는 업소 20개소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푸드존 선정은 지난 3월 참가 희망업소 공개 모집을 통하여 K-푸드를 대표하는 메뉴와 천안을 대표할 수 있는 음식 등을 중심으로 신청을 받았으며 각 분야의 전문성을 갖춘 선정위원들이 객관적인 기준으로 참가업소를 심사하여 선정했다.

선정된 업소는 지난해 문제점으로 대두됐던 타 지역 소재 푸드트럭을 최대한 배제하고 천안 지역업체 15개소가 포함되어 지역 축제에 지역 상인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여 지역 자영업자에게도 도움이 될 것으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축제기간 중 푸드존에서는 외국인부터 어린이, 성인까지 모두 즐길 수 있도록 비빔밥, 떡볶이, 김밥, 만두, 호떡 등 K-푸드 대표 메뉴와 호두과자, 병천순대 등 천안을 대표 하는 메뉴 등으로 다채로운 음식을 선보일 계획이다.

타 지역 축제장 등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바가지요금을 근절하기 위해 모든 음식가격을 1만 원 이내로 책정했으며, 천안의 다채로운 음식문화 체험기회와 관람객들이 부담없이 음식을 즐길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한편 사전 입점업체 교육을 통하여 단 한 건의 식품 사고나 바가지요금 사례가 없도록 철저히 관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용자 편의를 위해 푸드존과 취식공간을 분리하고 인근 잔디밭과 공터를 활용, 대형 그늘막과 테이블, 의자, 파라솔을 설치하여 900여명이 동시 취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별도의 퇴식구 설치로 해충의 원인이 되는 음식물쓰레기를 실시간 처리함으로써 푸드존의 쾌적한 환경을 행사 내내 유지하기로 했다
 
식품안전과 관계자는 “K-컬처 박람회 기간동안 푸드존을 이용하는 모든 관람객들이 K-푸드에 만족할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며 기온이 올라가는 시기인 만큼 위생관리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지윤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