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댐 다목적화 운영 전망 밝아

하지윤 기자 | 기사입력 2024/02/01 [13:42]

괴산댐 다목적화 운영 전망 밝아

하지윤 기자 | 입력 : 2024/02/01 [13:42]

 

▲ 괴산댐 다목적화 운영 전망 밝아


[충청의오늘=하지윤 기자] 송인헌 괴산군수가 괴산댐의 홍수조절이 가능하도록 하는 다목적화 운영을 적극 건의하기 위해 지난 1월 31일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과 만났다.

지난해 7월 15일 폭우 시 월류됐던 괴산댐은 1957년 순수 국내기술로 준공된 홍수조절기능이 미약한 발전용 댐이다.

이에 괴산군은 홍수조절능력 강화를 지속적으로 요구해왔고, 한수원 자체적으로 추진하는 괴산댐의 운영 안정화를 위한 용역에 보조여수로 설치 등 홍수조절기능을 추가해 줄 것을 계속해서 건의하며 이번 황주호 한수원 사장과의 면담을 성사시켰다.

이날 양측은 보조여수로 설치 등 통수능력 증대에 대해 적극 공감하며 괴산댐의 안정화와 더불어 홍수조절이 가능하도록 용역 시 해당 내용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군에서는 괴산댐의 구조변경만으로는 수해피해 대책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해 괴산댐 상하류 달천의 하천정비를 환경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기로 했다.

송인헌 군수는 “괴산군과 한수원 모두 괴산댐의 통수능력 증대가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하고 있다”라며 “군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관계기관과 지속적인 소통을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하지윤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