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는 현대모비스 등과 함께 첨단산업도시로 발전할 것이다

조길형 시장, 수소경제의 핵심은 현대모비스 관련 기업들이 초대형 기업으로 성장하는 것!

정태수 기자 | 입력 : 2019/12/17 [15:53]

[한국시사저널=정태수 기자] 조길형 충주시장이 충주가 현대모비스 등을 중심으로 첨단산업도시로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시장은 16일 열린 현안업무회의에서 “충주가 첨단산업도시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수소자동차의 핵심부품인 연료전지 스택을 생산하는 국내 유일한 기업인 현대모비스와 관련 기업들이 초대형 기업으로 성장해야 한다”며, “현대모비스 등이 적극적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기업체 임직원들의 주거, 교육, 환경개선은 물론 노사화합 등 문제점 해소를 위한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종합운동장 부지 공원 조성계획과 관련해서는“(구)종합운동장은 오랫동안 시민들의 애환이 담긴 곳인 만큼 상징적으로 일부 역사성을 보존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해 달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지난주 문을 연 충주건강복지타운과 국립충주기상과학관은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시설로 기존의 시설들과 조화가 잘 되도록 운영하고 시민들의 요구사항을 잘 검토해서 향후 수요 증가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국립기상과학관은 어린이들이 꿈을 키우는 체험학습장이자 관광명소로 자리 잡아 갈 수 있도록 기상과학관측과 협의하여 방문 편의 시설 확충 등 시민들의 산책요람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조 시장은 “이번 국립충주박물관 기본계획 수립 예산 3억 원을 확보한 것은 행정.정치가 및 지역주민들의 공감대 형성과 열정으로 이뤄낸 소중한 결과”라며, “앞으로 사업 추진이 잘 진행되도록 다양한 구상을 통해 제대로 된 박물관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