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찾아가는 기억지키미 업무협약 및 발대식

정태수 | 입력 : 2019/03/20 [07:53]

▲     © 한국시사저널


<충주= 정 태수기자> 충주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센터장 안기숙)는 19일 ‘찾아가는 기억지키미 사업’추진을 위해 충주시니어클럽(관장 김익회)과 업무협약을 맺고 발대식을 가졌다.

 

‘찾아가는 기억지키미 사업’은 치매서비스 사각지대에 있는 고령의 홀몸노인을 대상으로 치매 안전망 확충과 치매 환자 발굴 및 인지기능을 강화하는 데 목표를 두고, 고위험군 노인들의 맞춤형 치매예방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에 따라 시 치매안심센터는 충주시니어클럽의 노인일자리 사업 참여자 50명을 대상으로 치매기본교육 및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해 기억지키미로 양성한 후 치매예방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기억지키미는 홀몸노인 가정을 직접 방문하여, 월 10회 1대1 맞춤형 치매선별검사, 치매예방체조 및 치매워크북 활동 등을 시행할 예정이다.

 

방문검사결과 도움이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에는 치매안심센터와 연계해 관리할 계획이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업무협약을 통해 치매예방 및 조기발견 등 주민들과 함께 치매안전망을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며 “치매안전망 구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기타 치매관련 자세한 사항은 충주시 치매안심센터(☎043-850-1790~6)로 문의하면 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