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 위한 건의안 채택

충남 세종자치특별시 건설 이유로 혁신신도시 제외…국회 법 개정 등 촉구

차성윤 기자 | 입력 : 2018/10/01 [21:24]

▲ 충남도의회는 1일 제307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조승만 의원이 대표발의한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정부 건의안’을 채택하고 있다.     © 데일리충청


(데일리충청=충남 차성윤 기자) 충남도의회는 1일 제307회 임시회 1차 본회의를 열고 조승만 의원이 대표발의한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정부 건의안’을 채택했다.
 
조 의원에 따르면 정부는 국가의 균형 발전과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 2004년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을 제정, 공공기관 지방 이전과 혁신도시 건설을 지원해 오고 있다.
 

혁신도시로 지정된 전국 12개 광역 시·도에는 그동안 공공기관 153개 기관이 이전돼 경제적·재정적인 혜택을 입고 있다. 혁신도시 지역은 부산, 대구, 광주·전남, 울산, 강원, 충북, 전북, 경북, 경남, 제주 등이다.
 
반면 충남은 대전과 함께 관할내에 세종특별자치시가 건설된다는 이유로 혁신도시 대상에서 제외됐다.
 
전국에서 도 단위 자치단체 중 혁신도시 지정을 받지 못한 곳은 충남이 유일하다는 것이 조 의원의 설명이다.
 
조 의원은 “세종시가 2012년 특별자치시로 분리 출범한 뒤 충남은 인구 9만6000여명, 면적 399.6㎢, 지역 총생산 1조 이상 줄어드는 등 경제적·재정적 손실을 봤다”며 “충남은 어려움만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포신도시는 출범 약 6년이 다가오고 있는 현시점에서 정주여건 미흡 등 발전이 더딘 상태이다”라며 “10만명 목표에 비해 1/4수준인 2만5000여명에 머물면서 제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