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남구 상개삼거리~북구 명촌교북단 상수도 송수관로 복선화사업 준공

수돗물 공급 중단 없이 노후 송수관로 유지보수 가능

김혜원 기자 | 기사입력 2024/06/20 [08:21]

울산시 남구 상개삼거리~북구 명촌교북단 상수도 송수관로 복선화사업 준공

수돗물 공급 중단 없이 노후 송수관로 유지보수 가능

김혜원 기자 | 입력 : 2024/06/20 [08:21]

▲ 회야계통송수관로복선화사업현황도


[충청의오늘=김혜원 기자] 울산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상수도 선진화사업의 일환으로 실시한 ‘회야계통 송수관로 복선화사업(상개삼거리~명촌교북단)’이 20일 준공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남구 상개삼거리에서 명촌교 북단까지 8.1㎞ 구간에 기존 송수관로 외에 800㎜ 송수관로 한 개 라인을 더 설치해 복선화함으로써 예기치 못한 누수사고 등에 대비하기 추진됐다.

총 사업비 381억 원이 투입됐으며 지난 2020년 1월에 착공해 이날 준공됐다.

송수관로 복선화 완료에 따라 해당 구간에 돌발 누수사고 발생 시에도 식수 공급을 중단하지 않고도 공사가 가능해져 안정적인 식수공급이 가능하게 됐다.

또한 기존 관로의 경우 단계적인 세척을 통해 보다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상수도 선진화 기본계획’ 및 ‘울산광역시 수도정비계획’에 따라 기존 복선화된 지역 외 단일 송수관로인 구간에 대해서도 복선화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며 “울산 시민 누구나 신뢰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해 10월 문수고교~약사배수지 입구 구간에 구경 1,100mm 송수관로를 7.9km 매설하여 천상계통 송수관로 복선화사업을 완료했다.

현재는 회야정수장~문수고 및 천상정수장~천상천 구간의 송수관로 9.86km를 복선화하기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를 시행 중이다. 끝.
김혜원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