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 무연고 사망자‘공영장례’종교적 의미 더해

천주교와 공영장례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하지윤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2:39]

대전 서구, 무연고 사망자‘공영장례’종교적 의미 더해

천주교와 공영장례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하지윤 기자 | 입력 : 2024/06/10 [12:39]

▲ 서구-종교단체 공영장례 업무협약 체결


[충청의오늘=하지윤 기자] 대전 서구는 지난 7일 구청 갑천누리실에서 천주교 대전교구 관저동성당(주임신부 박찬인 마태오)과 무연고 사망자에 대한 추모 의식 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서구는 지난해 3월 불교, 기독교 종교단체와 ‘공영장례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무연고 사망자의 장례 의식(종교의식)을 거행해 오고 있으며 이번 협약으로 인해 천주교도 가세하면서 무연고 사망자의 장례에 종교적 의미를 더하게 됐다.

협약에 따라 서구는 ‘공영장례’를 원활하게 치를 수 있도록 행정지원을 하고 종교단체는 무연고 사망자를 위해 엄숙하고 품위 있는 추모 의식을 거행한다.

박찬인 마태오 주임신부는 “종교계와 함께하는 공영장례가 하나의 장례문화로 정착되길 바라며 삶이 고독했던 고인의 마지막은 외롭지 않고 존엄하게 마무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라고 말했다.

서철모 청장은 “가족해체와 1인 가구의 증가로 매년 고독사가 늘어감에 따라 시신 인수가 거부되거나 아예 연고자가 없는 무연고자로 쓸쓸한 죽음을 맞이하고 있다”라며 “이를 사회문제로 인식하고 해결하기 위해 종교계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하지윤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