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충북교육 공론화 숙의토론회 개최

- 교육 주체간 관계 회복을 위한 방안 모색 -

하지윤 기자 | 기사입력 2023/12/09 [16:34]

2023. 충북교육 공론화 숙의토론회 개최

- 교육 주체간 관계 회복을 위한 방안 모색 -

하지윤 기자 | 입력 : 2023/12/09 [16:34]

 

[충청의오늘=하지윤 기자] 충청북도교육청(교육감 윤건영)은 9일(토) 오전, 충북교육 공론화 숙의토론회가 학생, 교사, 학부모, 충북도민 200여명의 참여로 그랜드플라자청주호텔에서 개최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숙의토론회는 <교육 주체(학생,교사,학부모) 간 관계 회복을 위한 방안>의 세부의제에 대하여 참여단 토론과정을 통해 폭 넓은 의견을 수렴하기 위하여 실시했다.

 

지난 6일(수) 오후, 숙의토론회 참여단 대상으로 오리엔테이션을 실시간 화상회의로 운영하여 공론화 사업 목적, 공론화 의제 및 세부의제를 안내하고, 참여단의 궁금한 사항에 대하여 의견을 공유했으며, 누리집을 개설해 숙의 토론 자료, 동영상 등 토론을 위한 자료를 제공했다.

 

숙의토론회에서는 1그룹당 8명으로 토론 그룹을 구성하여, 토론 전에 참여단 소개, 전체 인사나누기, 숙의토론 규칙을 공유했다. 

 

이어, 시나리오워크숍 결과로 도출된 의제와 세부의제(▲교육공동체 회복 ▲교육 민원 체계 및 제도 개선 ▲교사 훈육권 보장 ▲중재위원회 의무화)를 4명의 대표가 발표했고, 질문과 답변의 시간을 가져 내용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참여단은 소그룹 토론에서는 세부의제에 대한 개인별 입장과 근거를 말하고, 전체 토론에서는 소그룹별 주요 내용을 공유하고, 교육 주체 간 관계 회복을 위해 필요한 세부의제에 대하여 소그룹별 최종 입장을 발표하면서 숙의토론회는 마무리되었다. 

공론화 결과는 12월 말에 발표할 예정이다.

하지윤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