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참여연대, 충북도의회 해외연수 중 음주 추태 의혹 진상규명 촉구

충북참여연대, 28일 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

이재규 기자 | 기사입력 2023/03/01 [00:40]

충북참여연대, 충북도의회 해외연수 중 음주 추태 의혹 진상규명 촉구

충북참여연대, 28일 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

이재규 기자 | 입력 : 2023/03/01 [00:40]

▲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28일 오전 충북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 충청의오늘


[충청의오늘=이재규 기자] "충북도의회는 해외연수 중 음주 추태 의혹과 관련 제대로 조사하고 사과하라."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28일 충북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외연수에 참여 중인 충북도의회 건설환경소방위원회 소속 A 의원이 기내에서 음주추태 논란을 빚은 것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이들은  “A 의원은 해외연수 중 음주 추태 논란에 대해 도민에게 진솔하게 해명하고, 잘못에 대해 사과하라”며 “2017년의 악몽을 반복하는 것은 아닌지 도민들은 똑똑히 지켜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충북도의회는 음주 추태 의혹을 철저히 조사하고, 윤리특별위원회가 제 기능을 하고 있다는 것을 도민들게 보여주길 바란다”며 “도의회가 스스로 자정과 혁신의 노력을 기울인다는 모습을 보여줄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충북도의회의 해외연수라는 공무 수행을 하면서 도의원이라는 사람이 다른 승객에게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면, 충북도의회의 품격을 떨어뜨리는 꼴불견”이라고 비판했다.

 

충북도의회 건설환경소방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지난 21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열흘간의 일정으로 독일, 체코, 오스트리아로 해외연수를 떠났다.  이 과정에서 A 의원은 해외연수를 떠나는 비행기 기내에서 여러 차례 승무원을 호출해 자신의 양복 상의를 다른 좌석에 놔달라고 하고, 여러 차례 술을 요구하는 등의 질문을 반복하며 야간시간 주변 다른 승객들에게 불편을 끼쳤다고 알려지고 있다.

 

참여연대는 “지난 2017년 충북도의회가 폭우 속에서도 해외연수를 강행하고 이를 비판하는 국민들에게 레밍 같다고 막말을 쏟아내던 장면을 우리는 생생히 기억한다”며 “개인적인 여행이 아니라 도민의 세금을 들여 떠난 공무국외출장 중 벌어진 일에 대해 사과하고 진상규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충북도의회는 도의원의 항공기 기내 음주 추태 논란이 확산되자 내달로 예정한 후속 해외연수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도의회는 28일 공무국외출장심사위원회를 열어 산업경제위원회, 행정문화위원회, 정책복지위원회, 교육위원회의 해외연수 일정을 확정할 방침이었다.

 

그러나 전날 터진 건설환경소방위원회 소속 A의원의 항공기 내 음주 추태 의혹에 관한 각계각층의 비난이 이틀째 이어지면서 파행했다.

 

4개 상임위원회 위원장들은 남은 해외연수 일정 취소를 결정했다.

 

이재규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