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코로나19 긴급복지지원제도 확대 운영

정태수 | 입력 : 2020/03/24 [12:56]

  © 한국시사저널


<충주=정 태수기자> 충주시는 코로나19로 생계 곤란 위기상황에 처한 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긴급복지지원제도를 확대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긴급복지지원제도란 갑작스러운 위기상황으로 생계 곤란 어려움에 처한 저소득 가구를 신속히 지원해 위기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제도다.

 

이 제도는 생계·의료·주거지원을 비롯해 동절기 연료비 지원 등 9종이 지원되며, 위기상황이 복합으로 나타난 경우 주급여 종류별 복합지원이 가능하다.

 

이번 개선안은 오는 7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시행되며, △재산 및 금융재산기준 완화 △위기사유 확대 △동일한 사유로 인한 지원 횟수 제한 폐지 등을 실시한다.

 

지원기준 중 재산기준의 경우 기존 1억1800만 원에서 1억6000만 원으로 기준이 상향되었으며 금융재산 기준의 경우 금융재산 산정 시 가구원의 생활준비금 공제 비율을 65%에서 100%로 확대되어 가구별 61만 원에서 258만 원의 금융재산 기준 완화 효과가 예상된다.

 

시 관계자는 “긴급지원제도는 선지원 후조사 원칙으로 위기상황으로 생계가 곤란한 시민을 신속하게 지원해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제도”라며 “특히 코로나19로 생계 곤란 위기에 처한 가구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행정을 펼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신청 및 문의는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충주시 복지정책과(☏850-5952)로 문의하면 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